Lafarge는 지속 가능한 개발 작업에 대한 인정을 받아 탄소 정보 프로젝트에서 6위를 차지하고 2010년에는 다우 존스의 글로벌 지속 가능 지수에 진입했습니다. 또한, 세계에서 손꼽히는 건축 자재 연구 시설과 협력하여 혁신을 제1순위에 두고 지속 가능한 건설 및 설계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세계 70개국에 위치한 Lafarge는 지역별 웹 사이트를 관리해야 합니다. Lafarge에서는 웹 사이트 로드가 다양하기 때문에 서버를 때에 따라 추가하거나 제거할 수 있는 기능을 원했으며 웹 사이트를 개발하고 테스트하며 사전 제작 및 제작하기 위한 강력한 환경은 물론 높은 성능도 필요했습니다. 결국 Lafarge는 Amazon Web Services(AWS)로 웹 사이트를 이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Lafarge Group의 기업 IT/IS/IT 관리자인 Dominique Moulin은 AWS를 선택했습니다. "탄력성은 핵심 요인이었습니다. 웹 사이트 로드에 따라 인스턴스를 즉각적으로 추가하거나 제거하는 기능은 우리 회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사항입니다." Lafarge Group이 신기술 관리자 François Dufraisse는 "웹 사이트 관리에는 높은 성능을 달성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Lafarge는 현재 70개국 이상에 위치해 있으며 이 모든 국가를 아우르는 공공 웹 사이트는 AWS로 관리됩니다. 또한, AWS를 이러한 웹 사이트의 환경을 개발하고 테스트하고 사전 제작하고 제작하는 데도 사용합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Amazon Elastic Compute Cloud(Amazon EC2)Amazon Simple Storage Service(Amazon S3)를 사용해 성공을 거두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Dominique Moulin과 François Dufraisse는 이제 그룹 내 기타 애플리케이션과 사용량에 맞게 확장할 수 있는지 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Amazon Virtual Private Cloud(Amazon VPC)를 평가하고 있습니다. François Dufraisse는 "Amazon VPC를 통해 일부 내부 애플리케이션 또는 인트라넷에 AWS를 더 많이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개발 팀에서는 솔루션 구축에 Java/J2EE, WebSphere, Oracle, Linux 및 Riverbed를 사용합니다. 개발하는 동안 팀에서는 두 가지의 중요한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 첫 번째는 "AWS에서 웹 사이트 운영을 관리할 수 있는 전문적인 기업의 지원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EDIFIXIO를 선택했습니다."라고 Dominique Moulin이 말합니다. 두 번째로, Intel 칩셋의 소프트웨어 감도로 인해 팀에서는 생성된 각 인스턴스에 대해 칩셋을 확인해야 했습니다.

현재 Lafarge는 기업 웹 사이트와 22개국의 웹 사이트를 온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François Dufraisse는 "AWS의 유연성 덕분에 그룹의 분기별 결과와 같은 특별한 이벤트 동안에 최고로 트래픽이 증가하는 시기를 처리할 수 있도록 대비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Dominique Moulin과 François Dufraisse는 다른 애플리케이션과 비즈니스 단위에서도 AWS를 사용할 계획입니다(나머지 20개국의 웹 사이트에서도 진행 중). Dominique Moulin은 "AWS의 사용으로 자본 지출에서 운영 비용으로 이전한 결과 더 나은 확장성과 향상된 응답성, 뛰어난 유연성을 달성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AWS가 클라우드에서의 웹 사이트 실행을 지원하는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http://aws.amazon.com/websites/를 참조하십시오.